대상포진

신경통증은 치료시기를 놓치면 극심한 통증에 시달릴 수 있습니다.

대상포진

발병초기에 피부병으로 오해하기 쉬운 대상포진은 어렸을 적 걸렸던 수두 바이러스가 신경근에 잠복해 있다가 몸의 면역력이 약해지면서 발병하게 됩니다. 잠복되어 있는 수두바이러스에 의해 면역력이 떨어져 발생하지만 사망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신경절에 잠복상태로 있던 수두바이러스가 재활성화 되면서 발생하며 피부의 병적인 증상은 신경근의 지각신경이 분포하는 부위에 국한되어 나타납니다. 발생부위에 심한 통증과 감각이상이 동반되며 붉은 반점이 신경을 따라 나타난 후 여러 개의 물집이 무리를 지어 나타납니다. 대상포진은 어린아이의 경우 가려움증을 호소하고, 어른의 경우 바늘로 찌르는 듯 한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렇게 발병한 대상포진은 대개 2~3주의 치료를 통해 개선할 수 있습니다. 대상포진성 통증은 노인 환자의 경우 약 30%에서 나타나고 마약성 진통제를 사용할 정도로 심한 통증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또한 치료시기를 놓친 환자의 일부에서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발전되어 극심한 만성통증에 시달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과거 수두를 앓았던 사람은 수두가 완치된 후에도 수두바이러스가 그대로 몸속에 남아 신경절 부위에 안착해 잠복해 있게 됩니다. 이렇듯 체내에 바이러스가 있더라도 병적인 증상이 없으면 일상생활에 아무런 지장이 없지만 잠복기를 지나 우리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게 되면 신경을 타고 올라오면서 피부에 발진과 수포의 군집 등을 유발하게 되는 대상포진이 발생하게 됩니다.

진단

대상포진은 피부에 나타나는 병적인 변화가 매우 특징적이므로 증상을 관찰하여 임상적으로 진단합니다. 그러나 면역억제 환자에게는 피부의 병적인 변화가 특징적이지 않을 수 있고, 정상인에게서도 그 모양이 전형적인 형태로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 진단이 늦어져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생깁니다. 흔하지는 않지만 발진이 없는 대상포진도 있으며, 만성통증에 따른 대상포진처럼 7~12cm의 발진을 보일 것 같은 자국이 생기기는 하나 실제로 발진이 나타나지는 않습니다. 이 경우 혈액과 뇌척수액 검사를 통해 치료가 이루어집니다.

예방주사를 접종하고 발병시 빨리 치료합니다.

수두예방주사,대상포진 백신주사 등도 효과적인 예방법이 될 수 있고, 발병시에는 빠른 치료가 중요합니다.

면역력을 길러주는 생활습관을 가집니다.

대상포진은 감기처럼 바이러스에 의한 질병이므로 면역력이 약해지면 발병하기 쉽습니다. 따라서 규칙적인 생활습관과 운동, 균형 잡힌 식사, 정기적인 휴식으로 면역력을 키우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치료

대상포진이 발병하면 항바이러스제, 신경통약물, 신경치료를 병행하면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의 진행을 어느 정도 막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치료시기를 놓치면 50대 환자의 50%, 80대 환자의 80%에서 신경통으로 진행되어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극심한 통증에 시달리게 되므로 대상포진은 무엇보다 초기치료가 중요합니다.

항바이러스 치료

대상포진의 중증도를 낮춰주며, 피부병변의 치유 및 급성대상포진의 통증을 감소시키고 신경통으로의 이행을 줄여줄 수 있어 대상포진 초기에 적극적으로 사용됩니다.

약물치료

Gabapentin, Pregabalin등의 대상포진 치료와 관련하여 미국 FDA승인된 안전하고 효과적인 약물을 사용합니다.

신경치료

대상포진이 침범한 척추신경절을 직접 치료하며 여러 주사제를 이용한 약물치료나 박동성 고주파치료를 시행합니다. 난치성 통증의 경우, 신경치료용 전극을 척추신경에 삽입하는 척수신경자극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교감신경치료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의 이행을 예방하기 위해 초기에 다른 치료와 병행하면 포진부위의 혈액순환을 개선하여 높은 치료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보존적 치료

2차적 감염을 예방하는 치료, 연고제, 습포 등도 함께 사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