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디스크

추간판이 돌출되어 요통 및 신경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

올바른 생활습관이 가장 중요한 목디스크

목디스크

목디스크는 경추와 경추 사이의 추간판(디스크) 사이로 내부의 수핵이 빠져나와 신경근이나 척수를 눌러 심한 통증을 유발하고 일상생활에 장애를 주는 질환입니다.

뒷목 및 어깨 상부의 통증을 호소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심할 경우 척수신경에 손상을 주게 되어 팔, 다리 의 저림 혹은 팔, 어깨의 심각한 틍증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신경다발 전체가 눌리는 경우에는 두통, 시야장애, 감각저하, 대소변 기능의 장애, 하반신 마비 등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경추 5-6, 6-7번 사이 흔히 나타나는 증후군으로, 척추 후관절의 퇴행성 변화, 불안정성, 외상 등으로 발생합니다.

환자들은 목과 어깨에 무언가 지고 있는 듯한 묵직한 증상을 호소합니다. 촉진 시 관절부에 압통이 있고 경추의 움직임이 제한됩니다. C-ARM 투시하에 신경치료(내측지차단술) 혹은 해당부위의 경추후관절주사를 실시하여 진단 및 치료합니다.

원인과 예방

일반적으로 생각하듯 교통사고나 특별한 부상으로 목디스크가 생기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즉,갑작스럽게 목디스크가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오랜 기간 동안 누적된 목의 스트레스와 변형으로 인해 목디스크가 발생하고 있으며, 잘못된 자세와 습관이 장기적으로 이어질 경우 목디스크에 걸리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매일 아침고개를 숙이고 머리를 감는 행동, 목욕을 할 때 머리를 숙여 헹구는 행동, 컴퓨터 앞에서 장시간 작업 등은 목뼈에 과도한 긴장을 주어 질병으로 발생하게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평상시 자세 및 습관을 바르게 하는 것이 최고의 예방법입니다.

목디스크를 발생시킬 수 있는 모든 자세를 자제하도록 해야하는데, 구부정한 자세로 앉지 않고,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하거나 오랜 시간 TV를 보는 경우에는 자주 일어나 스트레칭을 하고 허리를 편안하게 세우고 앉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고개를 숙여하는 행동은 최대한 자제합니다.

너무 높거나 낮은 베개는 목디스크를 발생시키고 두통 및 기억력감퇴, 안면노화, 고혈압 등의 원인이 됩니다.

너무 푹신한 베개는 경추를 지지할 수 없어 좋지 않습니다. 경추를 지지해 주면서 경추 신경이나 근육의 혈액 흐름을 방해하지 않는 베개를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치료

목디스크를 진단받은 많은 분들이 수술적인 치료를 해야하는 것 아닌가 하는 불안감을 갖게 됩니다. 하지만 목디스크 환자는 마비(팔에 힘이 빠지는 경우)가 있을 때만 수술적 치료의 대상이 되는 것으로 전세계적으로 권고 되고 있습니다. 마비가 없는 디스크환자는 비수술적, 보존적 치료로 치료가 가능합니다.

메디컬 마시지 치료

레이저와 간섭파 등 여러 가지 물리치료가 있으며, 발병부위에 따른 정확한 치료가 중요하므로 물리치료사에 의한 운동치료와 메디컬 마사지 치료 등을 병행하여야 합니다.

비수술적 신경치료

1) 선택적 신경근 차단법 : 문제가 생긴 척추신경의 신경가지에 약물을 투여합니다.
2) 경막외강신경차단법 : 척추신경 바깥 공간에 약물을 투여하여 치료합니다.
3) 척추관절주사 : 척추뼈 사이 관절에 생긴 염증을 치료합니다.
4) 척추신경성형술 : 유착박리술과 신경감압술로 척추의 통증을 완화시켜 줍니다.

신경감압술

국소마취 후 꼬리뼈 쪽에 내시경이 들어갈 수 있도록 가이드 바늘을 삽입해 조영제를 투여하고 내시경을 통증부위까지 넣은 다음 내시경을 통해 통증의 원인을 제거하고 신경이 눌린 곳은 내시경 기구를 움직여 신경관을 넓혀주며 유착방지제를 투여하여 신경 주위를 치료합니다.